스님 법문  홈 >덕숭총림 > 방장 > 3대방장 > 스님 법문
甲申年 冬安居 結制法語   2005-03-26 (토) 09:03
관리자   3,053

甲申年 冬安居 結制法語

德崇叢林 方丈 眞性圓潭

一沒絃琴彈得人
白雲深處亡世緣
玉燭那能照此居
一道淸風橫衣邊
줄 없는 거문고를 다룰 줄 아는 이는
흰 구름 깊은 곳 세상 인연 잊었는데
달은 어이 그리 밝아 여기를 비추는고!
한 가닥 맑은 바람은 옷가를 스치네

대중들은 이 소식을 알겠는가?
(柱杖一打)
이것은 무슨 도리인고!
파도를 능가하는 한 곡조를 아는 이 많이 가만히 고개를 끄덕이리라.
滿空老師에게 어느 날 한 納子가 悟道頌을 지어와서 이르되
男兒到處是故鄕
幾人長在客愁中
一聲喝破三千界
雪裏桃花片片飛
남아가 이르는 곳 마다 고향인데
몇 사람이나 객의 수심 가운데 지냈던고!
한 소리 큰 할에 삼천세계를 타파하니
눈 속에 도화가 조각조각 날으네

이에 老師께서 反問하시길
“날으는 조각은 어느 곳에 떨어졌는고?” 하시니 納子가 答하기를 “거북털과 토끼뿔이로다”하니 老師께서 크게 웃으시며 다시 대중에게 이르시되 “각기 한마디씩 일러라”하시니
法喜비구니가 나와서 “눈이 녹으니 한 조각 땅입니다.”하거늘 老師께서 이르시되 “다만 한 조각 땅을 얻었느니라”하셨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대중들은 일러보라!
날으는 조각은 어느 곳에 떨어졌는가!
알았다면 納子의 그 허물은 어디에 있는가?
이빨이 없으면 사자를 물 수 없느니라. 발 밑 섬돌 아래엔 풀이 三丈이나 깊어도다. 다만 道는 재주와 지혜로는 얻을 수 없음을 알아야 하느니라.

一莖桃花片片紅
雪消處處點點紅
한 줄기 도화는 조각 조각 붉었고
눈 녹은 곳곳은 점점이 붉다.


 

甲申年 聖道節 法語 
甲申年 夏安居 結制 法語 
 
 




수덕사관련사이트
수덕사성보박물관
내포가야산 성역화불사
서산 부석사 템플스테이
서산 서광사 템플스테이
예산군노인종합복지관
예산군 시니어클럽
홍성군노인종합복지관
당진시립노인요양원
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