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문  홈 >덕숭총림 > 법문
수덕사 큰스님들의 주옥 같은 법문들 모음입니다.
올려져 있지 않은 큰스님들의 법문이 있으시면 관리자에게 문의바랍니다.
 
[법장스님] 보살도를 닦으리   2002-12-29 (일) 09:12
관리자   3,458

부처님께서 석가족(釋迦族)의 어느 마을에 머무르시던 때의 일입니다. 시자인 아난 스님(阿難尊者)께서 부처님께 여쭈었습니다. “대덕(大德)이시여! 자세히 생각하여 보옵건대 우리가 좋은 벗을 갖고 좋은 둥지 속에 있다는 것은 이미 성스러운 이 도의 절반을 성취한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여겨집니다. 저의 이런 생각은 어떻습니까?”

이에 부처님께서는
“아난아, 좋은 벗을 갖는 것은 도의 절반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도의 전부이니라. 아난아, 이것을 생각해도 명확하지 않느냐. 사람들은 나를 좋은 벗으로 삼음으로써 늙지 않으면 안 될 몸이면서 죽음으로써 자유로워질 수 있다. 그러나 좋은 동지 속에 있다는 것은 도의 전부임을 알 수 있지 않겠느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잡아함경(雜阿含經)에서 이르신 이 가르침은 도를 닦아가는 데 좋은 벗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가르쳐 주시는 말씀이며 부처님께서 스스로 자신을 좋은 벗이라 칭하신 데도 주목하여야 합니다. 부처님께서 제자들을 부르실 때 “벗이여”라고 자주 하셨는데, 이는 제자들을 진리를 향해가는 길에 길동무로서의 의미를 주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오늘 제7교구 신도회 창립법회에 와서 왜 벗에 대하여 말씀드리는가 하면 신도회를 구성한 대중들 개인 개인이 서로 부처님의 은혜 속에서 인연의 힘으로 맺어진 것을 늘 감사하게 생각하며 서로 믿음과 존경으로 대하며 부처님을 모시고 신앙생활을 함께하는 벗으로, 진리를 향해 정진해가는 벗으로 서로를 정성껏 섬기는 마음자세를 가지시기 바라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서입니다.

깨달음을 향해 가는 수행자들에게 벗이라는 대단히 큰 의미를 가지고 있음이 여러 스님의 어록(語錄)에 나타나 있는데 그 중 만공 스님의 경우 “짚신 한 켤레를 삼는데도 선생이 있고 이름 있는 버섯 한 송이도 나는 땅이 있는데 일체 만물을 총섭(總攝)하는 도를 알려는 사람이 도인의 가르침 없이 어찌 도인이 나는 땅이 어찌 특별히 있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도반(道伴)의 감화력은 선생의 가르침보다도 강한 것이다.”라고 하셨습니다.

예로부터 대중이 셋 모이면 항상 그 가운데 스승이 될 만한 도반이 있으니 스스로 겸손한 자세로 잘 살피면서 정진해야 합니다. 대중의 뜻을 지혜롭게 헤아려서 잘 받는 행이야말로 보살정신으로 수행을 하는 것입니다. 바르고 착한 벗을 만나면 배우기를 즐겨하고 어리석고 악한 벗을 만나면 가르치기를 게을리 해서는 안 됩니다. 벗을 사귀다 보면 법(法)은 치우침이 없고 정(情)은 치우치고 굽어지는지라 무조건 내 뜻을 맞춰주면 좋은 벗이라 생각하는데 이런 생각으로는 아무리 많은 벗을 평생 가까이 해도 정업(正業)과 선업(善業)을 짓기 어려우니 벗을 사귈 때는 감정에만 맡기지 말고 바른 길로 인도하여 주는 지혜로운 벗을 가까이 하여야겠습니다.

그럼 인연에 끄달리지 않고 착한 벗과 악한 벗을 어떻게 구분 지을 것인지에 대하여 부처님께서 아함경(阿含經)에서 이르신 말씀을 전해드리겠습니다.

부처님께서 이르시기를 “어질고 착한 벗은 어떤 사람인가? 첫째는 그릇됨(非)을 멈추게 할 수 있는 사람이니 마음이 바르고 생각이 어질고 원(願)이 커서 능히 남의 그릇됨을 잘 분별해서 그치게 하는 사람이요, 둘째는 자비심이 있는 사람이니 남의 이익을 보면 함께 기뻐할 줄 알고 남의 잘못을 보면 근심할 줄 알며, 남의 덕을 칭찬할 줄 알고 남의 악한 행위를 보고 능히 자신의 악을 구제할 줄 아는 사람이요, 셋째는 모든 사람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사람이니 남의 게으름을 방관하지 않고 남의 재산에 손상을 입히지 않으며, 남으로 하여금 공포를 느끼지 않게 하고 조용히 훈계할 줄 아는 사람이요, 넷째는 이익되는 일과 행동을 함께하는 사람이니 자신의 몸과 재산은 아끼지 않고 공포로부터 구제하여 함께 깨닫기를 잊지 않는 사람이니라.”라고 하셨습니다.

또 이르시기를 “어떤 사람을 악한 벗이라고 하는가? 첫째는 두려움을 주어 상대방을 억누르려고 하는 사람이니 먼저 주고 나중에 빼앗거나 적게 주고 많이 바라거나 사리사욕(私利私慾)을 위하여 힘으로 친교를 맺는 사람이요, 둘째는 감언이설(甘言利說)이 많은 사람이니 선과 악을 구별하지 못하거나 겉으로는 착한 척하면서도 비밀이 많으며 남이 고난에 처하였을 때 구제하지 않거나 모르는 척하는 사람이요, 셋째는 폭력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니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광기를 부리거나 조그마한 허물을 큰 시비거리로 삼아 주먹을 휘두르는 사람이요, 넷째는 덕이 되지 않는 사람이니 술을 마시거나 도박을 할 때 또 음행(淫行)이나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고 놀 때만 벗이 되는 사람이니라”라고 하셨습니다.

이렇듯 부처님께서는 착한 벗과 악한 벗을 정의하시고 착한 벗을 가까이 하고 나쁜 벗을 멀리 하라고 하시며 악한 벗과 함께 가느니 차라리 홀로 가기를 권하셨습니다.

오늘 창립된 본 신도회의 대중께서는 각자 덕숭총림의 신도로서 신도의 의무와 역할에 최선을 다하여 부끄럽지 않은 수행자의 길을 가면서도 신도 상호간에 화합을 하며 늘 자비희사(慈 : 즐거움을 주는 것, 悲 : 고통을 없애는 것, 喜 : 다른 사람이 즐거움을 얻는 것을 보고 기뻐하는 것, 捨 : 마음이 평등한 것)을 실천하여야겠습니다.

세상에 살다보면 갖가지 목적으로 모임을 하게 되는데 오늘의 모임은 부처님을 향한 오롯한 정성으로 깨달음을 향해가면서 공덕을 짓고 복을 쌓는 모임이니 이보다 더 반듯하고 소중한 모임이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다시 한번 더 강조하고자 하는 점은 신도님 서로 서로 버팀목이 되어서 이 험하고 고통스러운 세상에서 꼿꼿하게 오늘 세운 성불의 원을 이루어 가시라는 겁니다.

부디 오늘의 인연이 세세생생에 불국토에서 나는 인연으로 승화되어서 다 함께 성불하시길 기원하면서 잡보장경(雜寶藏經)에 나온 세상 사는 법을 전합니다.
 

깨달음을 향하여 
안심입명 
 
 
 




수덕사관련사이트
수덕사성보박물관
내포가야산 성역화불사
서산 부석사 템플스테이
서산 서광사 템플스테이
예산군노인종합복지관
예산군 시니어클럽
홍성군노인종합복지관
당진시립노인요양원
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