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허 성우(鏡虛惺牛, 1849~1912) 선사는 조선 말기의 침체된 불교계에 새로운 중흥조로 출현 하여 무애자재로운 생활속에서 전등傳燈의 법맥을 이으며, 선불교禪佛敎를 진작시킨 혁명가이자 대승 大乘의 실천자였다.
스님의 속명俗名은 동욱 東旭,법명은 성우性牛, 법호는 경허 鏡虛이다. 본관은 여산廬山으로 1849년 전주 자동리에서 부친 송두옥宋斗玉과 모친 밀양 박씨의 차남으로 태어났다. 9세에 경기도 과천 청계사 淸溪寺로 출가하여 계허 桂虛스님의 제자가 되었으며, 절에 와있던 어느 거사에게서 사서삼경을 배우고 기초적인 불교교리佛敎敎理를 익혔다
 
< 스님은 근대 한국 선불교의 중흥조로서 중생교화와 불교중흥에 이바지한 위대한 선승이다. >
이후 당시 교계의 태두였던 동학사의 만화강백 萬化 講伯에게 천거되어 불교경론을 배우니 이로써 그는 불교의 일대시교 一代時敎뿐아니라 유서儒書와 노장老莊등의 사상을 고루 섭렵하였다. 그리고 23세에 스승인 만화강백 萬化 講伯의 뒤를이어 동학사 강백으로 추대 되어 후학을 양성하였다. 어느날 전염병이 돌고 있는 마을에서 많은 사람들의 죽음을 보고 문자공부가 죽음의 두려움을 조금도 없애주지 못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그후 오로지 영운 靈雲선사의 "나귀 일 이 끝나지 않았는데 말의 일이 닥쳐왔다"는 화두를 들고 정진하던중 "소가 되어도 고삐 뚫을 구멍이 없다는 것(無)이무슨 말인가?" 라는 한 사미의 질문에 모든 이치를 깨닫게 되었다.
이때부터 육신을 초탈하여 작은 일에 걸리지 않고 유유자적 하였다. 그후 천장암에서 1년간 보림 후에 활연대오하니 생사에 자재하였으며 56세에 만공스님에게 전법게 傳法偈를전한 후 비승비속非僧非俗의 생활로 말년을 보냈던 스님은 1912년 4월 25일 함경도 갑산 甲山 웅이방雄耳坊 도하동道下洞에서 입적하니 세수 世壽 64세,법랍 56세였다. 전국 곳곳에 선원과 선실을 개설하여 불교계에 새로운 선수행 禪修行의 풍토를 조성, 선풍을 진작시킨 그의 문하에는 근대 한국불교 선문 禪門을 빛낸 만공 滿空, 혜월 慧月, 수월 水月등이 있다.